소백산에 새끼여우 방사한 환경부 > 키스세븐 뉴스

본문 바로가기
  |     |     |     |   4  |  
오늘의 추천항해 | "오늘의 항해 가이드" 코너입니다.


읽|을|거|리

설문조사

키스세븐을 어떻게 알고 방문하셨나요?

방문자 통계

오늘
48
어제
58
최대
339
전체
130,750

 [안내] - 이 뉴스들은 정식 보도자료이며, 키스세븐 뉴스는 보도자료 뉴스입니다.

뉴스의 복사/공유에 대한 저작권 허용은 오른쪽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 뉴스공유 안내

 

소백산에 새끼여우 방사한 환경부

페이지 정보

작성일 작성일14-09-17 08:52 조회330회 댓글0건

본문

올해 태어난 새끼여우, 어미와 함께 소백산에 방사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09월 15일 -- 환경부(장관 윤성규)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이 지난 4월에 태어난 새끼 여우 2마리(암컷)를 포함하여 총 9마리의 여우를 15일 소백산국립공원에 방사했다. 

이번에 방사된 여우들 중, 지난 4월에 태어난 새끼 개체 2마리를 제외한 나머지 7마리(암컷4, 수컷3)는 2012년과 2013년 사이에 중국에서 도입된 연령 3년 이하의 개체들로 야생성과 자연 적응 상태가 우수하다. 

또한, 지난 4월에 태어난 새끼 두 마리도 훈련장에서 어미로부터 먹이 포획, 굴 파기 등 자연 적응 훈련을 무사히 마치고 이번에 부모 개체와 함께 방사되었다. 가족 단위의 방사는 이번이 처음으로 여우의 생존율 증대와의 연관성 파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단은 작년 가을방사 때처럼 이번에도 방사여우의 자연적응력을 높이기 위해 ‘연방사(Soft Release)’ 방법을 도입했다. 

공단은 지난 8월초 방사여우를 방사장으로 들여와 한 달가량 자연적응 과정을 거쳤으며 15일 자연지역으로 연결되는 방사장 출입문을 개방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은 소백산 여우 복원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방사한 개체들의 위치를 지속적으로 관찰하여 여우의 주요 이동 경로, 선호 서식지 특성, 적응 방식 등에 대한 자료를 수집할 계획이다. 
* 소백산 여우복원사업 목표 : 2020년까지 야생에 총 50개체 활동 목표 

또한, 시험 방사 기간인 2015년까지 여우를 지속적으로 방사하고 방사한 개체들의 생존 방식, 서식지 특성 등의 자료를 축적하여 방사 개체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9월 소백산에 방사한 6마리(3쌍) 여우 중 3개체는 폐사하였고 3개체는 순조롭게 야생에 적응하여 활동 중이다. 

활동 중인 4개체 중 1개체는 강원도 평창, 영월까지 이동하며 활발하게 활동 중인 것으로 파악되었다. 
* 3마리 폐사 원인(‘14.8~9월), 야생동물(오소리, 담비, 멧돼지 등 경쟁종)의 공격1, 원인불명(부검 중)1, 밀렵도구 창애(덫)1 

김종률 환경부 생물다양성과 과장은 “여우복원사업을 통해 백두대간을 포함한 한반도 생태계 건강성 회복과 생물다양성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환경부 
    생물다양성과 
    윤은정 사무관 
    044-201-724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키스세븐 - www.kiss7.krCopyright © 키스세븐 | www.kiss7.kr. All rights reserved.
키스세븐 - www.kiss7.kr  상단으로
키스세븐 - www.kiss7.kr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자 등록 이용약관 제휴/광고 문의 이용 안내 공지사항

키스세븐은 개인정보 보호정책 및 저작권 보호정책을 준수합니다.
키스세븐은 정보공유와 소통을 목적을 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