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명동-이태원, 일본인 을지로, 중국인 동대문 방향 많이 이용해 > 키스세븐 뉴스

본문 바로가기
  |     |     |     |   7  |  
오늘의 추천항해 | "오늘의 항해 가이드" 코너입니다.


읽|을|거|리

설문조사

키스세븐을 어떻게 알고 방문하셨나요?

방문자 통계

오늘
123
어제
74
최대
339
전체
130,960

 [안내] - 이 뉴스들은 정식 보도자료이며, 키스세븐 뉴스는 보도자료 뉴스입니다.

뉴스의 복사/공유에 대한 저작권 허용은 오른쪽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 뉴스공유 안내

 

미국인 명동-이태원, 일본인 을지로, 중국인 동대문 방향 많이 이용해

페이지 정보

작성일 작성일14-09-11 00:09 조회639회 댓글0건

본문

지하철 일회용 교통카드 외국인 이용 2013년 영어가 일어 앞서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09월 10일 -- 서울을 찾는 외국인들은 ‘2호선’과 ‘4호선’을 많이 이용하고, ‘명동역’을 가장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본인 관광객이 줄어들면서 '13년부터는 지하철 일회용 교통카드 ‘영어’ 이용건수가 기존에 가장 많았던 일본어를 앞선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시가 ‘11년~’13년까지 3년 간 ‘서울지하철 일회용 교통카드 외국인 이용현황’을 분석해 발표했다. 

서울시는 '09년 5월부터 각 역사에 설치된 지하철 일회용 교통카드 발매기에서 영어·일본어·중국어 지원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일회용 교통카드 발매기 사용 시, 첫 화면에서 언어를 선택할 수 있게 되어 있는데 3개 언어 중에 원하는 언어를 클릭하면 목적지 선택부터 요금 지불까지 해당 언어로 이용할 수 있다. 

‘11년~’13년까지 3년 간 지하철 일회용 교통카드 외국인 이용건수는 총 1,400만 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어와 외국어를 모두 합한 일회용 교통카드 전체 이용건수(17,800만 건) 대비 7.9%에 해당된다. 

3년 간 언어별 이용건수는 일본어가 가장 많았으며(686만 건, 3.9%), 영어(510만 건, 2.9%), 중국어(204만 건, 1.1%) 순이었다. 

<일회용 교통카드 외국인 이용건수 꾸준히 증가… '13년 영어가 일어 앞서> 

지하철 일회용 교통카드 외국인 이용건수를 연도별로 살펴보면 ‘11년 470만 → ’12년 490만 → '13년 440만 건으로 해마다 4백 만 건 이상 꾸준히 이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회용 교통카드 전체 발매건수 중 내국인 수요는 매년 감소하는 반면 외국인의 이용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일회용 교통카드 외국인 이용률은 ‘11년 6.9% → ’12년 8.3% → ‘13년 8.4%로 해마다 늘고 있으며, ’14년 상반기에는 9.5%에 달했다. 

언어별 이용비율 순위 변화도 눈에 띄었다. ‘11년에는 일본어(55.7%) > 영어(33.6%) > 중국어(10.7%) 순이었으나 ’13년에는 영어(41.0%) > 일본어(39.0%) > 중국어(20.0%)로 '13년부터 ‘영어’가 일본어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일본어 이용건수가 ‘11년 260만→’13년 170만 건으로, 34.6% 감소한 반면, 중국어의 경우 ‘11년 50만 건→ ’13년 88만 건으로, 66% 가량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13년 인천·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일본인 관광객 수는 216만 명, 중국인은 219만 명으로 비슷한 수준인 반면 언어별 지하철 일회용 교통카드 이용건수는 일본어가 172만 건으로 중국어(88만 건)보다 2배 많아 상대적으로 일본인의 지하철 이용률이 높은 것을 알 수 있었다. 

연도별로 발매건수를 살펴보면 ‘11년 중국어(50만 건) 대비 일본어(262만 건) 이용이 5배 이상 많았으며, ’12년 중국어(66만 건)보다 일본어(252만 건)가 약 4배 많았다. 

시는 이러한 현상을 단체 여행이 많은 중국인 관광객은 주로 여행사 전세버스를 이용하여 이동하는 경우가 많고, 자유여행을 선호하는 일본인 관광객은 시내버스나 지하철을 많이 이용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했다. 

<英 · 日 · 中, 3개 언어 모두 ‘2 · 4호선’, ‘명동역’에서 가장 많이 이용> 

영어·일본어·중국어 3개 언어 모두 ‘2호선’과 ‘4호선’, ‘명동역’에서 가장 많이 이용됐으며, 명동역 다음으로는 ▴영어- 이태원역 ▴일본어- 을지로입구 ▴중국어-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언어별로 각기 다른 역이 뒤를 이었다. 

내국인의 경우, 고속터미널역(월평균 33.5만 건) > 서울역(27.6만 건) > 강변역(18.4만 건) 순으로 많이 이용된 것과 비교해 확연히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시는 내국인은 주로 다른 지역에서 서울을 잠깐 방문한 사람이 터미널·기차역 등에서 일회용 교통카드를 발급받아 이용하는데 반해 외국어의 경우에는 쇼핑 등을 포함한 관광을 목적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이용이 많은 역사가 다르게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 

<中 6월, 日 3월에 이용 많아… 2호선 ‘이대입구역’ 중국인 이용률 높아> 

중국어는 6월에 10.8%, 일본어는 3월에 12.3%로 이용이 가장 많았으나 영어는 연중 내내 10% 내외를 유지하며 월별 편차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들어 2호선 ‘이대입구역’에서 중국인 이용률이 대폭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13년 1~6월 이대입구역에서 중국인이 발급받아간 일회용 교통카드는 총 1만3천 건이었으나 ’14년에는 2만9천 건으로, 전년 대비 2배 이상(114.7%)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작년과 올해, 시내 전체 역사의 중국인 이용률 증가 폭(79.9%↑)보다 34.8%p 가량 더 높은 수치다. 

시는 이러한 현상이 이화여대의 ‘이화(梨花)’가 중국어로 돈이 불어나다는 의미 ‘리파(利發)’와 발음이 비슷해 중국인들이 이곳을 관광명소로 찾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게다가 ‘SBS 별에서 온 그대’ 등 최근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도 전반적인 중국인 이용 급증에 한 몫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언어마다 시간대별로 많이 찾는 역사도 달랐다. ▴영어는 09~10시 경복궁역(3호선), 22시 이후 홍대입구역(2호선) 하차가 많았고 ▴일본어는 05~06시 서울역(1·4호선) ▴중국어 이용자는 22~24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많이 내렸다. 이 시간대를 제외한 영·중·일어 모두 명동역(4호선)이 전체 시간대에서 1위를 기록했다. 

서울시 천정욱 교통정책과장은 “앞으로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승차권 도입을 검토하는 등 서울을 찾는 외국인이 대중교통을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속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서울특별시 
    도시교통본부 교통정책과 
    02-2133-225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키스세븐 - www.kiss7.krCopyright © 키스세븐 | www.kiss7.kr. All rights reserved.
키스세븐 - www.kiss7.kr  상단으로
키스세븐 - www.kiss7.kr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자 등록 이용약관 제휴/광고 문의 이용 안내 공지사항

키스세븐은 개인정보 보호정책 및 저작권 보호정책을 준수합니다.
키스세븐은 정보공유와 소통을 목적을 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