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에서 24시간 편의점을 여성안심지킴이집으로 운영 중.... > 키스세븐 뉴스

본문 바로가기
  |     |     |     |   2  |  
오늘의 추천항해 | "오늘의 항해 가이드" 코너입니다.


읽|을|거|리

설문조사

키스세븐을 어떻게 알고 방문하셨나요?

방문자 통계

오늘
20
어제
83
최대
339
전체
129,021

 [안내] - 이 뉴스들은 정식 보도자료이며, 키스세븐 뉴스는 보도자료 뉴스입니다.

뉴스의 복사/공유에 대한 저작권 허용은 오른쪽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 뉴스공유 안내

 

서울시에서 24시간 편의점을 여성안심지킴이집으로 운영 중....

페이지 정보

작성일 작성일14-08-21 12:06 조회364회 댓글0건

본문

서울시, 3월부터 24시간 편의점 638곳 ‘여성안심지킴이집’으로 운영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08월 21일 -- 

 

 

서울시가 올해 3월부터 24시간 편의점 638곳을 활용해 전국 최초로 운영하고 있는 ‘여성안심지킴이집’ 긴급지원 사례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2월 25일, (사)한국편의점협회와 5개 회원사인 CU, GS25, 7-ELEVEN, MINISTOP, C-SPACE와 MOU를 맺고 서울지방경찰청과 협력해 24시간 편의점을 ‘여성안심지킴이 집’으로 지정했다. 

늦은 밤(23시~01시) 역 주변·유흥가 등 20~30대 여성 긴급대피 대부분 

주로 늦은 밤 (23시~01시), 20~30대 여성이 취객이나 낯선 남성이 쫓아오는 것 같은 심리적인 불안함을 느껴 지하철역 주변, 유흥가, 주택가 골목길에 위치한 편의점에 도움을 요청한 경우가 대부분이었으며, 실제 쫓겨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6월 중순, 자정 무렵 지하철역 주변 편의점에 20대 여성이 급히 피신했다. 지하철에서 내려 집으로 걸어가던 중 오토바이를 탄 남성이 계속 쫓아와 무서워 뛰어 들어왔다고 했다. 이에 지킴이가 경찰에 신고해 무사히 귀가조치 할 수 있었다. 지킴이는 “지하철역 주변이나 유흥가 지역에는 밤 시간에 취객이 많아 간혹 성추행 등으로 긴급히 도움을 요청하는 경우가 있다”고 했다. 

7월 중순, 오후 11시경 성북구의 재정비구역 인근 편의점에는 20대여성 2명이 남성들에게 쫓겨 급히 편의점으로 피신했다. 이에 편의점 직원이 신속히 편의점 문을 잠그고 여성을 안쪽으로 대피시켜 보호했다. 

이외에도 동네에서 가정폭력으로 급히 집을 나온 여성이 대피처로 여성안심지킴이집을 찾기도 했다. 

여성안심지킴이로 활동하고 있는 GS25 서영숙 점주는 “처음 시작할 때는 안심지킴이 역할을 잘 할 수 있을까 생각했지만 교육을 받고 여성분들이 지킴이집 마크만 봐도 안심이 되겠다는 생각에 자부심을 갖고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니스톱 박종석 점주는 “딸 있는 아버지로서 우리 가족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지킴이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며, “그래도 이렇게 도움을 줘서 큰 사고를 예방할 수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고 전했다. 

지킴이집-경찰 ‘112 핫라인 신고 시스템’ 구축, 위기 상황에 즉각 지원 

여성안심지킴이집은 편의점이 24시간 항시 운영되고 24시간 촬영되는 CCTV가 구축되어 있다는 점에 착안한 것이다. 

여기에 여성안심지킴이집이 경찰과의 ‘112 핫라인 신고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편의점 안심지킴이가 위급상황 시 무선비상벨이나 무다이얼링(전화기를 내려놓으면 112로 연계되는 시스템)으로 신고하면, 경찰이 신속하게 출동하는 시스템이다. 

예컨대 지킴이 집에서 신고할 경우, 112신고센터를 통해 인근 경찰서, 지구대, 순찰차량에 ‘여성안심지킴이집 〇〇점, 주소, 연락처’ 가 바로 확인되며 즉각 출동이 가능하다. 

이를 위해 시는 서울지방경찰청과 협조해 여성안심지킴이집 현황을 112, 각 지역 경찰서, 지구대와 함께 공유했다. 

또한 서울시는 편의점의 점주나 아르바이트생들이 상시 카운터에 있지 않는 경우를 대비해 호주머니에 휴대했다가 즉시 신고할 수 있는 무선비상벨도 희망하는 점포에 지원했다. 

무선비상벨은 위기상황 시 눌렀을 경우 바로 112신고센터에 접수돼 별도의 신고 없이도 경찰이 출동, 즉각적인 지원이 가능하다. 

안심지킴이 교육 및 정기 현장점검 등 지속적인 관리에 더욱 중점 

서울시는 안심지킴이로서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5개 회원사 점주, 슈퍼바이저 등 670명을 대상으로 위기대응 시 대처방법, 폭력 감수성 향상 등 여성안심지킴이집 운영에 관한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교육은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 경찰이 직접 진행해 폭력 감수성 향상 및 방관자 되지 않기, 마을 지킴이집 역할, 위기상황 시 대처요령, 경찰 신고방법 등에 대해 이뤄졌다. 

또한 5개 편의점협회 회원사에서도 자체 사회공헌 차원에서 여성안심지킴이집 활동에 적극 참여해 매월 첫째 주에는 각 회원사별로 여성안심지킴이집 역할에 대한 교육 및 안내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GS25, CU는 점주, 슈퍼바이저 등이 참여한 별도의 ‘여성안심지킴이집 발대식’ 을 개최해 점주들이 지킴이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독려했다. 

서울시는 여성안심지킴이집 설치와 함께 지속적인 운영을 위해 (사)한국편의점협회와 공동 관리하고, 정기적으로 자치구, NGO와 함께 직접 현장 모니터링을 실시해 여성안심지킴이집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편의점 특성 상 아르바이트생이 교체되는 점을 감안, 25개 자치구에서는 구청, 단체, 주민들이 함께 평균 2~3회 현장점검에 참여해 지킴이 역할에 대해 알리고 마을의 감시자로 활동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특히 동작구 등에서는 NGO(좋은세상을만드는사람들), 주민들이 함께 월 2~3회 지킴이집에 찾아가 지킴이 역할에 대해 알려주고 지킴이집이 마을 내 안전거점이 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는 보다 많은 여성들이 위험한 상황에서 여성안심지킴이집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반상회보, 소식지 등에 게재하고 편의점, 전광판 등에 표출해 적극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조현옥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여성안심지킴이집은 여성과 서울의 안전을 위해 협회, 기업, 주민 모두가 참여하는 의미 있는 민관협력사업 모델”이라며, “여성안심지킴이집이 혹시나 발생할 수 있는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는 역할을 하는 만큼 연말까지 성과를 검토해 추가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서울특별시 
    여성가족정책실 여성가족정책담당관 
    김지현 
    02-2133-504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키스세븐 - www.kiss7.krCopyright © 키스세븐 | www.kiss7.kr. All rights reserved.
키스세븐 - www.kiss7.kr  상단으로
키스세븐 - www.kiss7.kr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자 등록 이용약관 제휴/광고 문의 이용 안내 공지사항

키스세븐은 개인정보 보호정책 및 저작권 보호정책을 준수합니다.
키스세븐은 정보공유와 소통을 목적을 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